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

국보

문화탐방 국보

장곡사미륵불괘불탱(長谷寺彌勒佛掛佛幀)

장곡사미륵불괘불탱(長谷寺彌勒佛掛佛幀)
문화재 정보
  • 문화재명 장곡사미륵불괘불탱(長谷寺彌勒佛掛佛幀)
  • 종별 국보 300호
  • 지정일 1997년09월22일
  • 소재지 청양군 대치면 장곡길 241
관련이미지

장곡사미륵불괘불탱(長谷寺彌勒佛掛佛幀)
관련이미지 더보기

문화재소개

괘불은 야외에서 법회(法會)를 거행할 때 본존불상(本尊佛像) 대신 법당(法堂) 앞에 높이 거는 불화(佛畵)이다. 미륵불은 석가 입멸(入滅)후 56억 7천만년 뒤에 인간세상에 내려와 중생(衆生)을 구제한다(彌勒下生成佛經)는 미래불이다. 중앙의 미륵존불(彌勒尊彿)을 중심으로 육대여래(六大如來)와 육대보살(六大菩薩); 제석(帝釋)과 범천(梵天) 등을 좌우대칭의 구도를 잡아 배치하였으나, 십대제자(十代弟子)와 용왕(龍王)과 용녀(龍女) 등의 배치는 좌우대칭 구도를 벗어나고자 한 점이 돋보인다. 미륵불의 형상은 원형 두광(頭光)과 거신광배(擧身光背)를 지고 있으며, 상체를 크게 묘사하고 길고 큰 두 손에 용화수(龍華樹) 가지를 들고 서 있다. 사각형의 얼굴에 마름모꼴의 화관(花冠)에는 4구의 화불(化佛)을 안치하고 영락(瓔珞)과 꽃으로 장식하는 등 세부적으로 화려하게 표현하였다. 1673년(현종 14년) 승옥(勝玉) 스님의 지도아래 철학(哲學) 등 5인의 스님이 안료(顔料)로 채색하였다. 길이 8.69m, 폭5.99m의 대형으로 삼베(麻)에 그렸다.

찾아오시는 길

목록보기

담당부서 :
문화체육관광과
담당자 :
김영주
연락처 :
041-940-2194
최종수정일 :
2017-06-11 03:20
만족도조사

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?